전편에 이어서 드디어 트래킹이 시작되었습니다..
2008/05/26 - [Essay] - 청량산 트레킹 1편 : 서울에서 청량산이 있는 봉화로 고고~~!!
사진과 글이 길어서 로딩 시간이 좀 걸리더라도 기다려주시는 센스~(굽신굽신..^^;)

트래킹 경로 : 입석 - 응진전 - 김생굴 - 산꾼의 집 - 청량사 - 학선정
대략 두시간 정도의 코스로 가볍게 다녀올 수 있습니다.. ^^


많은 사람들이 동시에 올라가기 시작하니 줄줄이~ 줄줄이~ ^^
좁은 길을 꼬리에 꼬리를 물고 올라갔습니다..
살짜기 답답한 마음이 들었지만, 그 덕에 주위 풍경을 천천히 둘러볼 여유가 생겼었지요..


얼마쯤 올라가니 저 아래 도로가 보이더라구요..
별로 올라오지 않았는데도 상당히 높다는 느낌이 팍팍..!!!!
꼬불꼬불 거리를 버스를 타고 지나왔다니, 훗!! 가이드님 말대로 험한 길이었군요.. ^^;
사실 차를 끌고 다닐때는 낮은 높이여서 그랬는지 별로 험하다는 생각을 안했었답니다..
그러나, 버스안에서 보니깐 휘청휘청.. 좁은 길 가득 버스가 차다보니 왠지 무서웠습니다..ㄷㄷㄷㄷ


구경을 하면서 잠시 숨을 고르고, 다시 길을 나섰습니다..
그리고 조금 지나니 응진전이 정면으로 보이는 곳에 전망대가 설치되어 있었습니다..
전 이곳에서 찍사가 되어야했습니다.. ^^;
DSLR을 가지고 다니는 탓인지, 여러 사람들이 사진을 부탁하시더라구요.. ㅋㅋㅋㅋ


저희 어머니는 찍사인 저는 내버려두고,
버스 옆자리에 앉아있었던 어린 처자 두명을 데리고 유유히 길을 가시더라는..-_-+
종알 종알.. 가는 길에 여기는 어떻고, 저기는 어떻고..
고향이 이곳인 어머닌 그 처자분들께 이야기 보따리를 풀어놓습니다..
저랑 같이 다니시면 항상 하시는 이야기들이에요..^^
청량산의 지형이나 이야기, 설화, 여기저기 피어나는 식물들의 이름이나 그에 대한 이야기..
이런것들을 주욱~ 늘어놓으시는 울 엄니!! 짱이십니다.. ㅋㅋㅋㅋ
전 든든한 개인 가이드를 빼앗긴 느낌이 들었지만, 그래도 왠지 자랑스러운 느낌이 들었습니다.. ^^;

관광오신 분들의 사진을 찍어드리고 있다보니, 한참 시간이.. ㅠㅠ
주위를 둘러보니 어머니가 안보이시더군요.. 헉..!! -_-;;;
그래서 엄마가 보일때까지 달렸습니다..(달려라~달려라~ 달려라 하니~ 응??)
저희 어머니는 응진전 앞에서 가이드의 말을 경청하고 계시고 있었습니다.. ^^;;;;


건들바위를 찍고 싶었으나 너무 바위가 커서 렌즈안에 담지를 못했다는.. 흑흑.. ㅠㅠ
갑작스레 팔아버린 광각렌즈 10-20이 그리워졌었습니다~ 하아~ -_-;;;

청량산 건들바위 설화

어떤 스님이 절을 지으려고 이산 저산 다니다가 청량산의 산세에 감탄해 절터를 찾았는데,
앞으로는 훤히 터지고 뒤로는 병풍같은 바위가 있고, 밑으로는 깊은 절벽이라 여기에 절을 지으려고 했단다..
그런데, 바위위에 떡하니 돌이 있어서 그 돌을 치워야 절을 지을 수 있겠다고 생각한 스님이,
왕창 큰 힘으로 휙~ 돌을 굴려버렸는데, 그 다음날 그 바위가 제자리로 돌아와 있었다고 한다..
이에 스님은 이 곳에 절을 세우지 말라는 계시로 알고 절을 짓지 않았다고 하는데,
이때 이 바위가 약간만 밀어도 건들거릴 뿐 절벽으로 떨어지지 않아 건들바위로 불렸다..

응진전을 지나서 조금 목이 마를 즈음이 되면,
 최치원이 청량산에 들어와 이 물을 마시고 총명해졌다는 총명수를 만날 수 있습니다..
응진전 근처에서 열심히 주위 풍경을 담고 있던 나는 엄마를 이 앞에서 만날 수 있었다는.. -_-;;
나를 만난 엄마가 말씀하기를..
"사람 많을까봐 물 안깨끗하다고 그랬어.. 나 잘했지?? ^^"
"엄마!! 그러면 어떻게 해!!"
"그 애들 빨리와서 총명수 먹여야하는데, 안오네.. 이야기도 해줘야하는데.. 머리 좋아지는 물이라고.. ^^;"
이 앞에서 한참을 기다렸으나, 아가씨들은 오지 않았고.. 우리는 물병에 물을 담고, 그대로 발길을 돌렸다..
역시.. 이 즈음에서 시원하고 맑은 총명수를 마시면 왠지 머리속이 선명해 지는 것 같았다.. +_+


총명수가 있는 곳을 지나쳐 살짝 돌면 우리의 최종 목적지 청량사가 훤히 보이는 어풍대가 보인다..
역시, 이곳에서 나는 찍사의 임무를 열심히 수행했다..
어풍대를 살짝 지나면 훤히 청량사가 또 보이는 곳이 있는데, 전 그 곳이 개인적으로 더 마음에 들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풍대를 조금 지난곳에서 바라본 청량사..산이 절을 품어주는 모양새가 꽤 아늑하고 편안해보인다..

에고~ 아직 갈길이 멀군요.. 이제 김생굴로 가야겠습니다..
어풍대를 지나서 조금 가파른 계단을 조금 오르다보면.. 절대 중간에서 포기하지 말자.. 열라 짧은 길이다~ ^^;
살짜기 숨이 가파른가 생각이 될 쯤 김생폭포와 김생굴을 만난다..

지금은 물이 가물어 폭포가 쏟아지지는 않지만, 폭포랜다.. -_-;;
이곳에서 김생은 우리가 말하는 샤워를 하고 살았고..
앞쪽에 똑똑 덜어지는 물로 벼루물을 댔다는 엄마의 말씀.. ^^;


김생굴에 대한 설화

신라때 김생이라는 사람이 글쓰기를 연마하기 위해서 9년을 공부하고, 이쯤이면 되겠다 싶어 내려올라고 했단다.
그러던 어느날 밤 어떤 젊은 츠자가 김생앞에 나타나 나는 길쌈(이게 그 유명한 안동포랜다..)을 잘 짜니 겨뤄보자 했단다.. 마치, 한석봉과 어머니처럼 말이다.. 그래서 둘은 맞짱을 떴으나, 김생의 글씨는 여인보다 못했다고 한다..그러자 그 츠자는 명필이 된다더니 놀리고 사라졌다고 한다..
그래서 김생은 1년을 더 공부하고 10년을 채운뒤 세상에 나와 명필로 명성을 얻었다고 한다..
역시 9년은 아까웠을라나?? 10년은 일단 채워야하나보다.. ㅋㅋㅋㅋ


어머니랑 함께왔더니, 가이드님보다도 이야기가 많으시다..
결국.. 청량사까지 가지도 못하고 오늘은 여기까지.. ^^;
그럼, 다음편도 기대해주세요~

글이 길어지다보니, 문체가 뒤죽박죽.. 그래도 양해를.. 하하하하!! ^^;

청량산 트레킹 1편 : 서울에서 청량산이 있는 봉화로 고고~~!!
청량산 트레킹 2편 : 푸릇푸릇 산속을 따라가다 기암괴석을 만나다
청량산 트레킹 3편 : 청량산에 있는 청량사, 개운한 약차가 있는 산꾼의 집..
청량산 트레킹 4편 : 맛있는 찹살 한과로 유명한 권씨 집성촌 닭실마을..

신고
  1. BlogIcon j4blog 2008.05.28 11:45 신고

    절경이군요.....멋지셈
    그나저나 오르락내리락하시면서 자연스레 가벼워지시진 않았나요?(응??뭐가??응??)

    • BlogIcon kkommy 2008.05.28 13:15 신고

      그정도로 가벼워질 거였다면 걱정도 안한다는.. ㄷㄷㄷㄷㄷ

  2. BlogIcon 범피 2008.05.28 14:05 신고

    등산이라.... 너무 오래되서 기억도 없습니다.
    오래 전 설악산가서 그것도 케이블카 기다리다 사람이 많아 포기한 적 말고는 산하고는 거리가 먼 인생을 살다보니...-.-;
    사진 잘보고 갑니다 다음편을 기다리며....ㅋㅋㅋ

    • BlogIcon kkommy 2008.05.29 08:57 신고

      다음편은 주말을 기다려주세요~
      저 오늘 회사에서 야유회로 양평가거든요~ +_+/

  3. BlogIcon 영경 2008.05.28 19:40 신고

    이야~ 놀랍네요. 진짜 멋지네요!!
    사진 잘봤어요.ㅎ 전 이제...갔다왔다고 뻥쳐도 되겠네요. -_-;;

    • BlogIcon kkommy 2008.05.29 08:58 신고

      쿡쿡쿡쿡!! 그렇게 되는건가요?? +_+
      나중에 기회되시면 한번 다녀오시면 좋을거 같아요~ ㅎㅎ
      길은 아기자기하고 산은 웅장하고~ 이황도 반해버린 산이 청량산이라고 하더라구요~ ㅋ

  4. BlogIcon 호박 2008.05.28 23:38 신고

    4번째 손반짝 하고 찍은 어머님 사진.. 귀여우세요.. ㅋㅋ
    (어른한테 감히 귀엾다고 하는 간뎅이부은 호박^^;)

    꼬미님두 좋은데 댕겨오셨군요.. 호박은 등산이라면 ㅎㄷㄷㄷ이라능..
    (그러니 뱃살이 장난아니고 등살이 자꾸 새우닮아가지.. ㅡ,,ㅡ )

    그나저나 꼬미님 사진 넘 잘찍어요! 호박은 운제.. ㅜㅜ

    • BlogIcon kkommy 2008.05.29 08:59 신고

      전 요즘 뱃살, 허벅지살, 등살로 인해서..
      앞으로 구부리기도 뒤로 꺾어보기도..
      다리를 배로 땡겨보는거도, 심지어 양말신는거도 너무 힘들다는.. ㅠㅠ

      그리고, 저희 엄마 귀여운거 맞습니다.. ㅋㅋ
      호박님 단양팔경 사진도 열라 멋지셨는데 이러심 안되용~ ^^
      그나저나 우리는 언제 놀러를..?? +_+

  5. BlogIcon bluebear 2008.05.29 02:23 신고

    사진 하나 글 둘 이라는 제목과 행복 이라는 단어가
    어우러져도 손색이 없는 행복입니다.
    남은 한 페이지의 추억엔 또 어떤 행복이 담겨있을까요?
    똑똑 미리 노크 하여봅니다.

    여행 잘 하고 다녀 갑니다.

    아! 촛불 정보로 참여하게 되어 감사하구요.

    • BlogIcon kkommy 2008.05.29 09:00 신고

      흐흐흐흐~ 항상 좋은 말씀 너무 감사합니다..
      "사진 하나 글 둘.." 이 표현 너무 마음에 들어요~ +_+

  6. BlogIcon 제이슨소울 2008.05.29 02:52 신고

    와....정말 멋집니다........
    마지막에 이끼 사진도 너무 멋지지만,
    이렇게라도 멋진 산을 구경하니깐 맘이 좀....ㅠㅠ

    요즘 극 우울쟁이 제이슨 ㅠㅠ ㅋㅋ

    • BlogIcon kkommy 2008.05.29 09:01 신고

      요즘 기분이 활기차게 업될일이 별로 없어서 그러신지도.. ㅠㅠ

      개인적으로 이끼사진은 저 역시도 맘에 든답니다.. ㅋㅋ
      전, 오늘 야유회로 묵은 기분 샤방하게 만들고 돌아오려고 그래욤~
      제이슨소울님은 다가올 주말을 기대하시면서 샤방해지시길~ ^^/

  7. BlogIcon 러브네슬리 2008.05.30 01:09 신고

    우와~ ㅋ
    초록의 삼림이 너무 시원하네요 ㅋ
    저도 등산이나 한번 가볼까요 ? ;

    • BlogIcon kkommy 2008.06.04 08:57 신고

      요즘같이 날씨 좋은 때에 등산도 좋은것 같습니다.. ^^
      한번 다녀오세요~

  8. BlogIcon 소심한우주인 2008.05.30 13:01 신고

    산행은 항상 즐겁지요~
    보통 일찍 올라가서 점심먹고 내려오지만...
    전 느긋하게 가서 느~긋 하게 내려오는 편이지여...^^

    • BlogIcon kkommy 2008.06.04 15:28 신고

      전 엄마랑 같이 산행을 가면,
      정상에서 사발면하고 커피한잔하고 내려온다능.. ㅎㅎㅎ
      저흰 먹으러 산에가요~ +_+

  9. BlogIcon 고기 2008.05.31 11:56 신고

    오오. 카메라 매고계신 모습에 간지가 좔좔!
    1020은 왜파셨어요ㅠ (...좀 무겁긴 하지만)

    • BlogIcon kkommy 2008.06.04 15:28 신고

      제가 원래 한 간지 합니다.. ㅋㅋㅋ
      10-20은 간간히 사용하는데다가 그 당시 좀 급해서 현금화해따능.. ㅋㅋ

  10. BlogIcon poise 2008.06.01 09:53 신고

    어?
    왜 한rss에 안 올라왔을까요?;;

  11. BlogIcon 한군 2008.06.01 13:54 신고

    저 볼살..하는데 갑자기 고이접어 나빌레라..이것이 생각났는지 ㅎㅎ
    산행의 여유로움과 어머니와의 오순도순함이 참말로 좋네요^^

    • BlogIcon kkommy 2008.06.04 15:32 신고

      제 볼살 고이접어 나빌레라..이렇게 할수만있다믄야..으헝헝헝. ㅠㅠ

+ Recent posts

티스토리 툴바